본문 바로가기

farm/텃밭

도시 텃밭 6주차 - 텃밭 팻말 제작

반응형

지난주에 심은

토마토가 올라오기 시작했다.

상토가 아닌 막흙인데도

올라와 다행이다.

해바라기인지

막흙속에 있던 큰 씨앗에서

토마토와 함께 싹이 났다.

참외도 키워보겠다고

먹골참외 씨앗도 심어보았다.

언제 싹이 나오려나

딸기 꽃 피우는 기세가

심상치 않다.

딸기 여기저기

진딧물이 보여

손으로 잡았다.

상추를 여러 화분에 나누어 심었는데

가장 잘 자라는 상추

두번정도 잎을 따서 밥과 함께 먹었다.

작년에 상자텃밭 흙속에

막걸리 술지게미를 넣어서인지

계속 버섯이 나온다.

벌레도 무지 많다.

커넬웨이 물고기 떼

텃밭가기 전 잠시 들렀는데 무지 많다.

 

텃밭 간판이 생겼다.

텃밭지기님과 숲선생님께서

재료를 주셔

아이들이 재미있게 만들었다.

왜 육식토끼로 지었을까?

물어도 대답이 없다.

드디어 감자 싹이 올라온다.

감자를 심은지 4주만이다.

양파도 제자리를 잡아간다.

열무도 올라온다.

대파와 옥수수도 잘 버티고 있다.

하지만

지난주에 모종으로 심은 오이와 방울토마토는 사라졌다.

아직 추워서다.

이날은 2020. 4. 18. (토) 이다.

https://farm.eoullim.me/144

 

도시 텃밭을 시작하며

텃밭을 시작하며 그 동안의 삶은 풍요롭고 편리했다. 그 풍요와 편리를 쫓으며 더 큰 성장을 위해 달려왔다. 그것이 정의인냥... 힘이 없어 당했던 수모의 역사 앞에 성장을 통해 힘을 키우는 것�

farm.eoullim.me

https://farm.eoullim.me/151

 

도시 텃밭 5주차

토마토 모종 만들기 도전 며칠 전 토마토 한 박스를 사서 먹었다. 그 때 잘 익은 토마토에서 씨앗을 골라 내어 물이 담가 두었다. 뿌리가 길게 나와 김 먹고 남은 플라스틱에 상토가 아닌 막흙을

farm.eoullim.me

 

반응형